'멀티터치스크린'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09.03.16 한꺼번에 만져라. 모두 다 반응하리라
  2. 2009.02.14 휴대형 인터랙티브 스크린
  3. 2009.01.23 신개념 미팅 데스크
  4. 2008.11.17 마이너리티 리포트식 터치리스 멀티 터치
  5. 2008.11.14 멀티터치 센싱의 창시자 Jeff Han
  6. 2008.11.07 이제 마우스 시대는 갔다??
  7. 2008.10.23 멀티 터치 인터페이스 제품들
  8. 2008.10.23 Microsoft Sphere
  9. 2008.10.15 마이크로소프트 멀티터치 터치리스 기술
2009. 3. 16. 21:04

한꺼번에 만져라. 모두 다 반응하리라

구로에 있는 신세계 I&C 1층 유비쿼터스 체험관에 와인을 테마로 한 몇가지 새로운 유비쿼터스 솔루션을 구현하여 전시하였다.

여러번 포스트하여 소개한 바 있는 마인드스톰의 i-Wall 의 새로운 버전으로 Rear 투사 방식으로 작동하는 멀티터치 Surface Computing 솔루션을 소개한다. 한국 마인드스톰 엔지니어들이 국내에서는 최초로 62인치 대형 화면으로 구현한 신개념 멀티터치 방식이다. 아래 동영상들을 참조해 보자.



일반적인 멀티터치 서피스 방식과 마찬가지로 한번에 여러명이 동시에 이 화면을 이용할 수 있으며 직관적인 터치 방식을 사용하여 두손으로 화면을 크게 또는 작게 만들 수 있으며 화면을 던지는 동작도 구사할 수 있다. 여러개의 동영상을 한꺼번에 플레이할 수도 있다.



다양한 와인 정보를 보여주는 컨텐츠 영상이다.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이러한 멀티터치 방식의 UI 가 차세대 (혹은 현재의) 주력 인터페이스 방식이 될 것이라고 믿어진다. 아직은 생각 그대로의 정밀한 동작은 조금 미흡한 듯 하지만 조만간 그런 문제점들은 해결될 것 같다. 테이블 형태로 구현된 마이크로소프트의 Surface Table이 국내에도 몇번 소개된 바 있지만 이 제품은 벽면을 사용하여 공간만 허락한다면 얼마든지 크기를 크게하여 새로운 형태의 KIOSK나 광고 스크린으로 사용되어 사람들과 인터랙티브한 방식으로 정보를 제공해 주는 형태로 응용할 수 있을 것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09. 2. 14. 20:36

휴대형 인터랙티브 스크린


대형 화면으로 인터랙티브 스크린을 제공해주는 사례를 몇번 소개한 적이 있었는데 이를 휴대형으로 만들어 전혀 새로운 방식으로 구현해 주는 사례가 소개 되었다.

유비쿼터스 기술로 유명한 MIT의 Media Lab에서 소개한 기술인데, 백문이 불여일견. 다음 영상부터 감상해 보자.



몸에 부착된 작은 빔프로젝터를 통해 영상을 투사하고 카메라로 멀티터치 센싱 정보를 인식한다. MIT Media Lab은 입는 컴퓨터 (Wearable Computer)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해왔는데, 가장 앞선 형태의 성과물을 보인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최근에 휴대가 가능한 작은 빔프로젝터가 많이 소개되고 있고 그 기능 또한 뛰어난 것으로 보아 상용화도 그리 어렵지 않은 것 같다는 기대를 가지게 한다. 다만 여기에 보이고 있는 것보다 좀더 작은 형태의 발전이 이루어 져야 정말 컴퓨터를 입고 다닐 수 있지 않을까?

물론 아래에 소개한 서비스들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단순한 기기의 문제만이 아니고 네트워크 기술과 서비스 인프라 구성등 준비해야 할 것이 많을 것이다.


시스템 구성이다. 영상을 투사하는 빔 프로젝터와 손에 낀 칼라 마커를 감지하는 카메라로 구성되어 있다.


손으로 프레임을 만드는 제스처를 취하면 사진을 찍은 서비스를 제공해 줄 수 있다. (정말 괜찮은 아이디어이다. 매우 직관적인 UI 로 자연스럽게 현실 세계를 가상세계와 연결해 주는 좋은 예이다.)



종이 신문을 보면서 곧바로 라이브 비디오 뉴스를 제공해 줄 수도 있다. J.K. Rowling 여사의 상상을 실현해 보려는 강력한 의지가 아닐까?



어떤 책을 고를까? 책을 집어 들면 곧바로 아마존 서적 순위가 보인다. 다른 사람들의 온라인 평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것 역시 매우 좋은 아이디어다. 현실 세계에서 우리는 가끔 온라인의 서비스를 보고 싶은 욕구가 생기지 않는가? 쇼핑 도중에도 이러한 식으로 온라인 쇼핑의 기능을 접목하면 정말 좋을 것이다.)



전화기를 들고 다니지 말고 몸에 입고 다니다가 숫자 키 판이 필요하면 손바닥을 이용하자. 손에 있는 키패드를 두드리면 전화가 걸린다. 글자를 쓰고 싶을때도 굳이 엄지족만이 잘할 수 있는건 아닐 것이다. 키보드를 벽이든 테이블이든 투사하고 입력하면 OK.



<사진 출처 및 내용 참고>
http://fluid.media.mit.edu/projects.php?action=details&id=68
http://blog.paran.com/hitech/30082098
http://news.cnet.com/8301-17938_105-10159601-1.html?tag=mncol
 

Trackback 0 Comment 0
2009. 1. 23. 21:55

신개념 미팅 데스크

멀티터치 기술을 이용한 Surface Computing 의 한 응용 예가 될 듯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미래 컴퓨팅 환경에 대한 예측 동영상에서도 선보인 바 있는데 회의 테이블 자체가 멀티터치가 되는 스크린으로 꾸며 자료를 주고 받고 한꺼번에 여러 사람들이 동시에 작업을 하는 방식이다.

아래에 보이는 동영상만으로 봐서는 아직은 개념 단계인 것처럼 보이긴 한데, MS의 윈도우 7에서 Surface SDK 가 제공된다고 하니 이런 컴퓨팅 기술이 조만간에 일반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후지 제록스도 Green IT의 한 응용 기술로서 회의 시간에 종이를 줄이는 기술로서 이러한 방식의 테이블을 연구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Designer: Dominic Kennedy


meet.able from Dominic Kennedy on Vimeo.










<출처: http://www.yankodesign.com/2009/01/23/amazing-coffee-button-on-some-fancy-meeting-desk/>
Trackback 0 Comment 0
2008. 11. 17. 17:39

마이너리티 리포트식 터치리스 멀티 터치

상상하라.
이루어질 것이다.

최근 여기저기서 멀티터치 와 터치리스 방식에 대한 User Experience 기술이 많이 소개되고 있는데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보여준 방식을 그대로 보여주는 영상도 소개되고 있다.

g-speak 이란 제품이다. 유비쿼터스로 유명한 MIT Media Lab에서 처음 개발되었고 Oblong Industries 에서 상용화하였다.

빔 프로젝터, 반사판, 장갑을 이용한 멀티터치 방식을 사용하고 있는데 기존의 멀티터치 기술들은 화면에 가까이 터치하는 방식으로 멀티터치를 구현하고 있고 (마인드스톰 i-Wall 과 마이크로소프트 Surface 등),

웹 캠 같은 카메라로 손동작을 인식하는 터치리스 방식이 따로 따로 소개되고 있는데,

이 둘을 합쳐 터치리스와 멀티터치를 동시에 구현함과 동시에 정확한 포인팅이 가능하다는 것이 이 기술의 장점으로 보인다.

아톰의 상상력으로 2족 보행 로봇이 나오고 마이너리티 리포트를 또 현실로 보여주고...

인간의 상상력은 어디까지 현실로 가능할 것인가?



또다른 데모 영상 하나더
 

다음은 CNN 뉴스에 소개된 동영상.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와 직접 비교해 보자.
 

참고
 http://kr.blog.yahoo.com/funnyblog/1281342
http://www.techeblog.com/index.php/tech-gadget/g-speak-gestural-interface-technology
http://www.engadget.com/2008/11/14/oblongs-g-speak-the-minority-report-os-brought-to-life/
http://oblong.com/article/0866JqfNrFg1NeuK.html
Trackback 0 Comment 0
2008. 11. 14. 09:16

멀티터치 센싱의 창시자 Jeff Han

2006년 TEC 에서 멀티터치 센싱이란 새로운 User Experience를 선보여서 전세계의 사람들을 흥분시킨 사람이 있었다. 그는 바로 한국계 미국인 Jeff Han이었다.

마우스나 키보드 없이 화면의 영상을 마치 직접 손으로 잡듯이 마음대로 잘라내고 던져 버리고 손가락으로 모래에 그림을 그리듯이 그 전에는 전혀 보지 못하던 새로운 방법으로 사람과 컴퓨터가 통신하게 된 것이다.

그후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기술이 차세대 HCI (Human Computer Interface)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연구와 기대를 하고 있다. 잘 알려진 마이크로소프트의 Surface가 바로 그러한 제품인 것이다.

올해 미국 대선에서 CNN은 이러한 기술로 개표 방송을 진행하여 사람들에게 새로운 흥미거리를 제공하게도 하였다.

이러한 터치리스 멀티터치 기술을 사용하게 됨으로써 매우 직관적인 디지털 공간의 제어와 함께 가상공간의 물체들도 현실의 물리학 법칙을 기본적으로 제공해 주는 UI가 당연한 것으로 여기게 되었다. 한발 더 실제 공간과 가상 디지털 공간이 가깝게 만나게 되는 시점이란 생각이 든다.

Jeff Han에 의해 가상 공간과 실제 공간은 원래부터 하나였던 것처럼 여겨지는 획기적인 한획을 긋게 된 것이다.

Jeff Han은 Dalton School을 졸업하고 Cornell 대학을 거쳐 NYU (New York University)의 컴퓨터 공학부에서 consulting research scientist (우리말로는 뭐라고 해야할지 몰라서 그냥 영어로...) 로 연구중이며 현재는 자율 이동 로봇의 주행 제어에 관한 일을 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PerceptivePixel 이란 회사를 창립하여 멀티터치 제품의 상용화를 하였다.

원래는 실시간 컴퓨터 그래픽과 실시간 비전 처리 등에 대한 연구를 하였고 최근에는 HCI 와 기계 학습 (machine learning) 분야의 연구를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자연스럽게 멀티터치 센싱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진것 같다.

그의 이름은 위키피디아에도 등재되어 있고 2008년 Time 지 선정 100인에도 포함된 인물이다.

앞으로 그의 행보가 기대된다. 어쩌면 그는 전세계 컴퓨터 역사에 중요한 한 획이 될 것이란 생각이 든다.









참고:
http://en.wikipedia.org/wiki/Jeff_Han
http://www.ted.com/index.php/speakers/jeff_han.html
http://www.perceptivepixel.com/
http://cs.nyu.edu/~jhan/
http://www.time.com/time/specials/2007/article/0,28804,1733748_1733754_1735325,00.html
Trackback 0 Comment 0
2008. 11. 7. 21:52

이제 마우스 시대는 갔다??

지난번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랩에서 보여주고 있는 웹카메라로 동작하는 제스처 컨트롤에 대한 포스팅을 올린적이 있었는데 이러한 기술을 상용 단계로까지 발전한 회사가 있는 듯 하다.

Mgesyk 이란 회사인데 화상 카메라를 이용하여 마우스 없이 3D 마우스 같은 동작으로 화면 이동 및 각종 게임을 수행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 햅틱이나 iPhone, 안드로이드폰 등으로 이미 멀티터치, 터치리스, 제스처 컨트롤 등의 User Experience는 일반화되어 가고 있는 듯 하다.

이제 근 30여년 전에 태어나 그동안 획기적인 유저 인터페이스를 이끌어 왔던 마우스는 이제 허공에 움직이는 손에 그 자리를 내어 주게 될 것인가?

특히 아래 동영상을 보면 여러 화면들간, 그리고 여러 디바이스 간에 화면을 주고 받고 데이터를 주고 받는 매우 직관적이고 자연스런 제어 모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불과 몇년 후면 대부분의 가정에서도 이러한 모습으로 게임을 하거나 TV를 제어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http://www.trendbird.co.kr/1274>

Trackback 0 Comment 0
2008. 10. 23. 11:02

멀티 터치 인터페이스 제품들

차세대 컴퓨터 휴먼 인터페이스는 멀티터치가 지원되는 Surface Computing 방식이 될 것이라는게 많은 사람들의 생각인것 같다. 몇몇 대형 IT 벤더들이 소개하는 멀티터치 인터페이스 영상을 모아봤다.
대부분 비슷한 방식의 기술을 사용하는 것 같고(개인용 PC용과 대형 화면에 적용하는 기술은 약간 다르다) 보여주는 컨텐츠와 직관적인 사용자 접근 방식도 비슷한 것 같다.

문제는 이러한 컴퓨팅 기술을 어떻게 응용할 것인가와 어떤 아이디어로 차별화 할 것인가가 화두가 될 것 같고, 또한 어떻게 하면 실제 사물을 만지는 것 같은 현실감을 제공해 주느냐가 기술적인 숙제로 남을 것 같다. 사실상 카메라 또는 센서로 인식한 인간의 행동을 정확하게 판단하는 알고리즘도 더욱 해결해야 할 어려움이 많이 남아 있을 것이다.

<참고: http://blog.paran.com/hitech

<Jeff Han 데모, 2006 TED>


<Microsoft 멀티터치 프리젠테이션>


<Apple iMac 멀티터치 개념>


<HP 데모>
Trackback 0 Comment 0
2008. 10. 23. 10:53

Microsoft Sphere

최근에 개인적으로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Surface Computing에 대한 글 하나를 또 포스트하겠다.
이미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Surface란 제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데 이 기술과 관련된 여러 멀티터치 인터페이스 디스플레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Surface 기술의 다른 응용으로 Shpere란 기술에 대한 설명 동영상이다. 기술적인 요소에 대한 이해는 동영상을 보면 될 것 같다.
Surface와 마찬가지로 IR 카메라로 사람의 행동 패턴을 인식하고 빔프로젝션을 사용하여 영상을 투영하되 구에 디스플레이 하기 위해 특수 렌즈를 하나 거치도록 했다.

Trackback 0 Comment 0
2008. 10. 15. 12:48

마이크로소프트 멀티터치 터치리스 기술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웹캠으로 영상을 인식하여 터치리스 방식으로 컴퓨터를 제어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모양이다. 원래 오픈소스를 최대의 적으로 생각하던 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픈소스 기술을 받아 들여서 화제가 되고 있다.

Touchless SDK는 개발자가 입력 장치로 웹캠을 사용하여 멀티터치가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도록 해주는 라이브러리이며, 카메라로 동작하기 때문에 멀리서 터치하지 않고 동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삼성전자가 이런 방식으로 동작하는 TV를 개발중이란 얘기도 들린다. 리모콘을 사용하지 않고 TV 볼륨을 조절하거나 채널을 돌리거나 할 수 있도록 말이다.

Touchless는 콜롬비아 대학의 Mike Wasserman 프로젝트로 시작되었다. 단순히 웹캠만 가지고 닌텐도 Wii 처럼 별도의 장치 없이도 동작제어가 가능하도록 하는 아이디어로 시작되었다고 한다.
이후 마이크로소프트의 Office Labs Productivity Science Fair에서 소개되었고 본격적인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Touchless 는 무료이고 오픈소스 방식이다. 단지 Microsoft Public License (Ms-PL)이란 라이센스를 준수해야 한다고 한다.

http://www.codeplex.com/touchless

이곳을 방문하면 터치리스 SDK를 다운받아 테스트해 볼 수도 있다.

다음은 Touchless를 소개하는 데모 영상이다.




다음 영상은 Touchless를 사용한 것은 아닌 것 같은데 비슷한 개념으로 동작하고 앞으로 키오스크 같은 정보 제공 단말기의 입력 방식으로 널리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건 아마도 Touchless를 사용한 다른 응용 화면으로 보인다. 별도의 입력 단말기 없이 간단한 종이로 자동차 운전을 하는 등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데모 영상이다.


다음은 일전에 포스트했던 마이크로소프트의 PhotoSynth 를 터치리스 방식으로 데모하는 영상이다.

 
<참조: http://www.multiwriter.co.kr/334>

Trackback 0 Comment 0